진현민 판사 옷 갈아 입는게…….

통일 애국열사라는 것은 빨치산을 의미하는 용어혼란 전술 중의 하나다. 회문산은 6·25전쟁 때 남한을 공산화하려고 무장 게릴라 활동을 한 빨치산의 본거지 중의 하나이다. 우리 사회에는 ‘비전향장기수’라고 불리우는 자들이 있는데이들은 공산주의 사상을 포기하지 않고, 김일성-김정일을 추종하며오랜 기간 대한민국에서 감옥 생활을 한 인민군 포로와 남파 간첩들로 구성된 조직이다.이들의 모임인 ‘통일광장’이 주최한 행사가 바로 남녘 통일 애국열사 추모제 였고그기에 전북의 김 모 교사가 자신의 제자들을 참가시키고 추모시를 낭독하게 하는 등, 우리 헌법과 관련법을 위반했음에도전주지법 진현민 판사가 이를 무죄로 판결해 면죄부를 줌으로써대한민국의 이념이 위협받고 있다.전야제에 전북 임실 K중학교 김모 교사와 학생 180명이 참석했다고 한다. 학생들은 무대에 올라 반미반전 내용의 ‘평양학생에게 보내는 통일편지’를 읽었다. 주최측은 학생들에게 ‘통일에 기여한 공로’로 표창장도 줬다. 빨치산 출신들은 “제국주의 양키군대를 한 놈도 남김없이 섬멸하자.”고 외쳤다 한다. 게다가 우리 정부를 ‘괴뢰 정부’로 지칭까지 하며 선전선동을 자행했었다고 한다.이런 반역의 모임에 그것도 학생을 데려간 교사가 무죄라니이러고도 전주지법 진현민 판사가 제정신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정신이 혼미한 자는 판사할 자격이 없다!전주지법 진현민 판사는 당장 법복을 벗고 영원히 대한민국 법조계를 떠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