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정상회의 개최가 國格을 한단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한국이 내년 11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개최지로 확정됐다.이명박 대통령과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는 9월 25일 오전(미국 현지시간) 피츠버그 컨벤션센터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G20정상회의 개최지를 발표했다. 캐나다가 내년 6월 4차 G20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데 이어 내년 11월에는 한국이 5차 G20 정상회의를 열기로 한 것이다. 지난해 11월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공조 체제로 출범한 G20정상회의는 참여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세계 전체의 85%를 차지하고 있는, 지구촌 최대규모의 정상급 국제회의로 캐나다가 G8 의장국으로서 당초 G8 정상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가 규모를 확대해 G20 정상회의를 열기로 한 만큼 내년 G20 정상회의 정례화 이후 사실상 첫번째 G20정상회의 개최지는 한국이라고 할 수 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워싱턴 1차 G20정상회의 직후 G20기획조정위원회를 발족한 뒤 내년 G20정상회의 유치를 위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왔으며, 특히 이 대통령이 1차회의때 `보호무역주의 저지(stand still)’를 강력히 주장해 회의 성명에 반영하고,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거시경제정책 공조 강화 등을 내세워 선진국과 신흥국 사이의 가교 역할을 자임하는 등 줄곧 회의를 주도한 것이 내년 개최지로 선정되는데 주효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미국과 호주가 한국 개최를 적극 지원한 것도 큰 힘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G20 정상회의 한국 개최 결정의 원동력은 뭐니해도 이 대통령과 정부의 외교적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G20정상회의는 그동안 한국이 개최한 정상급 국제회의 가운데 최대규모로, 국격을 한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이 `리먼브러더스 사태’ 이후 세계경제를 움직이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미국 등 G8 국가들이 좌지우지해온 국제경제 질서를 이끌 수 있을 뿐 아니라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논의도 주도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