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8 만주사변-조작의 귀재 일본

일본이 1931년 9월 18일 류탸오거우 사건[柳條溝事件 : 만철폭파사건]을 조작해

일으킨 만주침략전쟁.

일본 군부와 우익은 일찍부터 만주의 이권을 차지하려는 야욕을 가지고 있었다.

이를 위해 일본 관동군 참모 이타가키 세이시로[板垣征四郞], 이시하라 간지

[石原莞爾] 등이 앞장서 만주침략계획을 모의했다.

이들은 류탸오거우에서

스스로 만철 선로를 폭파하고 이를 중국측 소행으로 몰아, 만철 연선에서

북만주로 일거에 군사행동을 개시했다. 관동군은 세계공황으로 열강의 간섭이

어려웠을 뿐만 아니라 장쉐량[張學良]이 베이징[北京]에, 또 봉천 군벌의

주력이 장성선(長城線) 이남에 집결해 잔류 수비대가 동삼성에 분산되었던

‘절호의 기회’를 포착해, 1931년 9월 18일 이후 만주 점령작전을 시작했다.

관동군은 5일 만에 랴오둥[遼東]·지린[吉林] 성의 거의 전지역을 장악하고,

이 지역 군벌들에 압력을 가해 두 성의 독립을 선언하게 했다. 이어 11월에는

소·만 국경을 이루는 동북3성 전역을 장악했고, 1932년 1월 장쉐량의 반만항일

거점인 진저우[錦州]를 점령하고 3월 1일 만주국을 세웠다.

국제연맹은 중국측의 제소에 따라 리턴 조사단을 파견하고 조사보고서를 채택,

일본군의 철수를 권고했다. 그러나 러허 성[熱河省]마저 점령한 일본은 이를

거부하고, 1933년 3월 국제연맹을 탈퇴했다. 만주침략으로 세력을 강화한 일본

군부와 우익은 정국을 장악하고 일본을 파시즘 체제로 전환시키는 한편 1937년에

는 중일전쟁, 1941년에는 태평양전쟁을 일으켰다.

—-다음 백과사전 발췌

조작과 음모의 귀재 일본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건이다. 일본에게 약점을

보여주면 그 즉시 패하게 되어있다. 그러나 반대로 일본의 약점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면 일본은 항복하게 되어있다.

국제적으로 고립되는 꼴이 지금과 비슷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