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적 근원을 따질때 꼭 생각해야 할 것>

문화적인 측면에서 근원을 따지고 원류를 따지기 좋아하는 분들이 몇몇
있는 듯합니다.

그런데 그런분 중에 한국인이 아닌 그나라 사람으로 추정되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아무리 뭐가 어쩌고 해도 다음의 사실을 알게 되면
입을 다물어야 할 것 인데 안 그렇습니까?

중국인이 가지고 있는 옥편- 여기엔 약 4만 3천여 자가 있는데, 글자 하나
하나마다 대개 발음기호가 들어 있습니다.

예를 들어 ‘學’자를 옥편에서 찾아보면, 우리는 ‘學’이라는 발음기호를 적었을테고, 지나인은 한글을 모르니까 자기네 발음기호를 적었습니다.

즉 ‘轄覺切’으로 표시되어있습니다. 여기서 ‘切’은 ‘轄覺切’이 발음기호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 읽는 방법은 아주 간단한데, 첫글자에서는 자음(하)만 취하고 두번째 글자에서는 모음(가)과 받침(가)을 취해 읽으라는 뜻입니다.=>하+ㄱ

이렇게 ‘轄覺切’로 중국옥편에는 2000년동안 적혀 내려오고 있는데, 지나인은 ‘學’발음을 못하고 ‘쉬에’라고 합니다. 가,띵,밑으로 끝나는 글자를 사성 중 입성이라고 하는데, 지나인은 입성을 발음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렇듯 한문자(漢文字)는 지나인들이 제대로 발음할 수 없는 것이고, 한민족의 발음으로서만이 완벽히 소리낼 수 있습니다. 100% 우리말로 적혀있는 것이 지나인의 옥편이라면 대체 어찌되는 것 입니까?

1)글자를 가지고 있으되 자기들이 완벽하게 읽지를 못하는 민족과 2)이를 발음 할 수 있고 그 문자를 쓰기도 하고 있는 민족이 있다면 과연 그 원류는 어떻게 되는 것 입니까?

제나라 말을 발음도 못하는 민족이 있기는 한 것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