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mb의 반란,누진제 완화핑계대며 전기요금 인상

현재의 한국 전기요금제도는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초고강도 누진제(최고-최저 11.7배 전기료)  7개의 용도별 전력요금체계에서 사용량이 많을수록 비싼 요금을 내는 누진제는 주택용 요금에만 적용되며 사용량에 따라 모두 6단계로 구성-절대다수 서민들 착취구조 저압 주택용 요금은 사용량 100kWh까지는 kWh당 55.10원이지만 그다음 100kWh까지는 113.80원으로 두 배 이상 높아지고 최고 구간인 500kWh 초과시 적용요금은 643.90원으로 최저구간의 무려 11.7배 상대적으로 싼 고압 주택용 요금에서도 최저 100kWh 구간 요금은 52.40원이나 500kWh 초과시 요금은 521.70원으로 최저구간의 10배
 우리나라와 요금체계가 비슷하고 누진폭이 강하다는 대만- 누진단계가 5단계, 최고-최저요금 비율은 2.4배 정도 이러한 불평등하고 비합리한 한국의 독특한 전기요금 누진제 폐지는 마땅하나누진제완화를 핑계로 2mb정부는 전기요금 인상을 노리고,공공요금을 일반서민에게 죄다 전가할 속셈, 10새,2mb용량으로 생각해낸다는 수준이맨날 1%친일수구세력의 기득권보장,부담감소절대다수 서민 죽이기, 2mb는 악마적 발상과 음모만 생산해내는한국민의 원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