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노동관계법 개정안 통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30일 민주당소속 추미애 위원장과 한나라당의원 8명만이 참석한 가운데 추 위원장과 한나라당측이 협의해 만든 노동관계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추 위원장이 이날 오전 노동관계법 개정안에 대한 토론을 시작하려 하자, 같은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고함을 치며 반발했고, 환노위 소속도 아닌 민노당 강기갑 이정희의원 등이 회의장에 들어와 추 위원장을 몸으로 저지하려고 했다. 결국 추 위원장은 질서유지권을 발동해 야당 의원들의 출입을 막은 채 법안을 통과시켰고, 민주당은 “날치기이므로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야당 위원장이 통과시킨 법안을 같은 야당이 ‘날치기’라고 주장하는 희한한 일이 벌어진 것이다.민주당은 추위원장에게 여당과의 야합이라며 각을 세웠고 추위원장은 민주당에 섭섭함을 내비췄다.노동법을 개정하기 위해 수차례 회의를 통보했으나 민주당이 회피했다고 그간의 사정을 얘기했고 추미애 위원장은 당론이나 당규가 아니라 국회법에 따라 진행해야 한다는 말도 했다.논란이 됐던 자신의 중재안에 대해선 “연구를 거듭해 교섭창구 단일화 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는데 우연히도 한나라당의 개정안과 겹쳤다고 해명했다.민주당이 추위원장에게 야당을 깔아뭉게고 한나라당과 손잡았다고 주장하는것은 민주당의 억지에 불과하다.여당이 펼치는 정책을 무조건 반대하는것이 야당의 일은 아니라고 본다.여당이건 야당이건 가리지 않고 그 정책의 정당성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