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률의 오해, 수학도 모르는 것들

1. 160분 토론에서 확률 문제가 가꾸 언급 되었다. 그러나 그들은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기만하고 있는 것이다.    우선 몇 억분의 일이라는 확률의 모순, 방송을 보면 불능 소와 정상소의 점수가 다름을 알 수 있다. (검사에서) 그러나 너무 많은 소가 빠른 시간에 지나가기 때문에 불능소를 집중적으로 검사하지 못하고 일력 부족으로 불법 도축하는(이 것이 진짜 심각)것은 확률의 계산 범위에 있지 않으며, 소 해체 작업에서 위험물질이 전파되는 것이 실제로 수확적 자료로 제시되지 못히였고, 분쇠육의 경우(정확한 용어는 생각나지 않음)ioe에서 조차 수입을 금지한 것이 들어오며, 더욱 문제는 미국이 자국의 축산업을 위해서 광우병을 축소할 여지가 있다는 점이다.   광록병의 경우를 보더라고 미국측의 데이터는 수추을 위한 데이터임이 분명하거나 책상머리 데이터일 것이다. 너나 믿어라, 그리고 먹어라 제발 (한장을 샀을 경우) 로또 맞을 경우*번개 맞을 경우(한평생 맞을 확률)=4조분의 일인가 하는 수치가 나옴, 교수는 억분의 일과 조분의 일을 모르나? 더욱이 한평생에 한번 맞을 확률을 로또를 쌌다. 그리고 번개를 맞았다라는 말을 함으로써 시간에 관한 것이 사라짐으로 정보를 외곡 즉, 믿을 수없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확률에 오곡된 예를 들어서 더욱이 기만하는 더러운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