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냥년”의 유래에 관한 4가지 설(3번,4번으로 생각합니다!)

“화냥년”이라는 말의 정확한 유래는 알 수 없다. 다만 아래 몇가지 설로 그 말의 유래를 유추해 볼 수 있을 뿐이다. 1.환향녀라는 말이 맨 처음 생겨난 것은 고려시대 몽고의 침입으로 고려가 몽고의 속국이 되었을 때 고려의 여인들을 몽고에 공물로 바쳐는데, 그 후 이 여인들이 다시 고려로 돌아오면서 ‘고향으로 돌아온 여인’이라는 뜻에서 환향녀라고 부른데서 유래한다. 그 후 이 말이 변질되어 ‘화냥년’이란 말이 생겨났다. 2.환향녀라는 말은 1627년(인조 5) 정묘호란과 1636년(인조 14) 병자호란 때 조선의 여인들이 청나라로 끌려가서 정조를 잃고 자결하지 못하고 살아서 돌아오자 ‘고향으로 돌아온 여인’이란 의미로 환향녀(還鄕女) 라 부르던 데서 유래되었다. 즉 정조를 잃은 불결한 여인이라고 비하하는 의미로 “화냥년”이라고 불렀다. 3.화냥년이라는 말은 원래 “화랑년”에서 온 말이다. 화랑이란 처음에는 여자무당을 뜻했는데 후에 남자무당을 화랑이라고 했다. 여자무당인 화랑은 여러 남자들을 거느리면서 막강한 영향력을 과시했는데,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여러남자와 관계를 가지게 된다. 여자무당의 힘이 강할 때는 아무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후에 사회적 지위가 약해지고 천대받게 되자 결국은 매춘을 하게 되었다. 따라서 “화랑년”이란 매춘여성을 가리키는 말로써 “화냥년”이 된 것이다. <역어유해>에는 자유분방하게 노는 계집을 화랑(花郞) 이라 적고 있다. 4.”화냥년”은 음탕한 계집을 뜻하는 만주어 ‘hayan<하얀>’에서 온 말로 “하얀년”이 변해서 “화냥년”이 된 것이다. 위의 네가지 설 중에 어느 것이 더 신빙성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다만 참고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