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부처 세종시 이전이 국토 균형발전은 아니다.

세종시 문제는 8년 전 ‘노무현 대통령 후보라는 정치인’이 선거용으로 출제했던 과거의 문제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지금 세종시 허허벌판에 정부 부처를 옮겨 세우자고 주장하는 어느 누구도 그래야만 4800만 국민의 정부가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된다고, 그래야만 대한민국이 일류국가 선진국이 될 수 있다고 감히 말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다만 약속을 지키라는 것이다. 이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다음 선거를 장담할 수 없다고 한다는 것이다. 참 안타까운 현실이다. 행정부처가 세종시 한 지방으로 이전한다고 해서 국토 균형발전이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약속은 시대의 흐름과 국익을 위해서 달리할 수도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