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총리, 비리혐의, 검찰은 엄정한 수사 해야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공성진 한나라당 최고위원, 현경병 한나라당 의원이 금품 수수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다.  참으로 실망스러운 일이다. 수사결과가 나온것은 아니지만 혐의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씁쓸하다. 한전 총리는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서 인사 청탁의 대가나 불법 정치자금으로 5만달러를 받은 혐의이다. 의원과 현의원은 스테이트월셔 골프장 인허가 비리와 관련해 골프장 측에서 각각 억대와 수천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이다.검찰이 자금추적과 더불어 조만간 소환 조사한다고 한다. 한 전 총리의 검찰조사를 두고 민주당과 친노그룹 인사들이   정치적 탄압이니  공작수사 표적수사를 운운하면서 집단 반발하고 있다. 아무리 혐의가 있어도 수사를 하면 안된다는 말인가. 떳떳하다면 한 전 총리가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하고, 검찰은 여권이라고 봐주고 야권이라고 가혹하게 수사해서는 안된다. 정치적 관계로 흔들려서도 안된다.검찰은 한나라당 공 최고위원과 현 의원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를 진행하고 봐주시 수사나 축소수사등은 있어서도 안된다. 검찰이 신뢰를 얻기위해 어떤 수사를 하느냐가 봐주기 수사냐 편파성 시비에 휘말리지 않을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