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항에도 알몸 투시기 설치

투시 전신검색기를 거친 사진. 대상자가 위험물을 소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승객의 사생활 보호는 어려울 전망이다.
한국 공항에도 ‘투시 전신검색기’가 설치된다. 오는 11월 열리는 ‘G 20 정상회의’에 따른 출입국 안전을 위한 조치다. 인천, 김포, 김해, 제주공항 등에 올 6월까지 각 1대씩 설치된다.

전신 검색 대상자는 △여행 당일 공항에서 티켓 구매 승객 △미국 TSA(교통보안청)에서 지명한 승객 △ 파키스탄 등 14개국에서 출발·경유하는 승객 △소지한 여권을 발행한 국가의 언어를 구사할 수 없는 승객 등이다.

27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신종 항공테러 위협에 대비해 인천·김포공항 등 주요 국제공항에 보안검색을 강화하면서 투시 전신검색기를 올 상반기 중 설치·운영된다. 전신검색기는 기존 금속탐지기에 의해 탐지가 어려운 세라믹 제품의 무기와 분말폭약 등을 신체에 부착해 은닉한 폭발물 등을 찾아낼 수 있다.

지난해 12월 25일 미국 노스웨스트항공 여객기 폭탄테러 기도사건을 계기로 세계 여러나라에서 신체접촉 없이 신속하게 은닉물품을 탐지할 수 있는 전신검색기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현재 미국, 영국, 네덜란드, 호주, 일본 등은 시범운영 중이고 캐나다, 프랑스, 이탈리아,태국, 나이지리아 등은 설치할 계획을 갖고 있다.

이같은 추세에 발맞춰 국토부는 국내 주요 국제공항에 6월까지 이같은 최신 기종의 항공보안 검색장비를 최소한으로 설치해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먼저 신체에 부착하여 은닉한 위해물품을 탐지하기 위해 인천, 김포, 김해, 제주 공항에 전신검색기를 설치한다. 승객의 수하물에 은닉한 액체폭발물 탐지를 위해 인천공항에 액체폭발물 탐지기를 설치 운영한다.


들 검색기는 1차 보안검색에서 의심되는 승객에게 우선적으로 실시한다. 이어 △여행 당일 공항에서 티켓를 구매한 승객 △미국
TSA(교통보안청)에서 지명한 승객 △ 파키스탄 등 14개국에서 출발·경유하는 승객 △소지한 여권을 발행한 국가의 언어를 구사할
수 없는 승객 등 요주의 승객에 한해 실시한다. 대신 임산부, 영유아, 장애인 등은 전신검색 대상에서 제외한다.

전신검색 대상 14개국은 아프가니스탄, 알제리, 이라크, 레바논,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소말리아, 이란, 예멘, 쿠바, 수단, 시리아 등이다.


토부는 승객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 검색 이미지를 보관, 출력, 전송, 저장할 수 있는 기능이 없는 전신검색기를 도입한다. 또
얼굴 등 신체 주요부분은 희미한 이미지로 처리하는 등 사생활이 최대한 보호되는 장비로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미지 분석실은 격리해 이미지 분석요원이 승객을 볼 수 없게 하고 검색 통제요원은 검색 이미지를 볼 수 없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여기에 이미지 분석요원은 카메라, 휴대폰, 저장매체 등을 이미지 분석실에 가지고 들어 갈 수 없도록 할 계획이다.


토부 관계자는 “이같은 최신 항공보안 검색장비를 설치·운영함으로써 항공보안 수준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2010년
11월 개최예정인 ‘G 20 정상회의’의 주요 인사들의 출입국 안전을 확보하고 2011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항공보안평가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투시 전신검색시 도입은 승객의 사생활이 보호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각 국에서도 반발이 일고 있어 우리나라에서도 큰 파장이 일어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