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현실을 생각해본다면, 좀 무리라 생각됩니다.

한국정부에서 어마어마한 미군 주둔 비용을 부담하고, 대추리에서 살던 사람들 내쫓아 군부대 만들어주고, 미군이 한국사람 죽여도 우리는 한마디 못하는 실정입니다. 왜 그럴까요? 우리가 분단된 상태이기 때문에 힘이 없습니다.

한국이 통일되기 전까지 어쩔수 없는 상황이라 생각되고, 파병은 우리에게 선택권이 없다고 생각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인식하지 못하고 있지만, 한국은 분명 휴전국가이며, 한반도의 평화는 미국대통령의 손에 달려 있다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만약 한국에서 전쟁이 일어난다면, 일으킬수 있는 장본인은 미국밖에 없다고 생각됩니다. 북한과의 관계, 한반도의 평화와 전쟁등에 관련된 일에 주최자는 미국입니다. 막상 당사자인 한국은 주변인일 뿐입니다..

그렇다고 어느날 갑자기 모든 권한을 한국에게 떠 넘기며 미국이 떠난다고 하면 이를 반대할 사람들 또한 많을것 같고, 모든 주도권은 우리가 쥐고 있으면서 미군은 그냥 협력자관계가 되어달라고 하면 미국은 싫다고 할께 분명할테죠.

분단국가이라는 이유로 너무 많은 것을 미군에게 의존하고 있고, 국제적으로도(한국은 미국의 무기판매국가) 이래저래 얽혀있어, 당장 빠져나오기도 쉽지 않은 상태라 생각됩니다…

현실적으로 봐도, 미국을 무조건 내쫓자고 할만한 상황이 아니라고 봅니다. 말하자면 “필요악”같은 존재라고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