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하면 만나야 한다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밝힌 남북정상회담 전망과 관련, “남북관계의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는 게 발언의 진의”라고 밝혔다. “과거처럼 일회성으로, 정치적 이벤트로 회담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근원적 반성에서 출발해 필요하다면 언제든 수시로 만나 대화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서로 진정성을 갖고 민족의 장래를 위해 대화할 수 있다면 조건이나 시기에 관계없이 만나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