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주한미군 방위비 한국분담금-미국 정부가 꿀꺽

방위비분담금 예치해 매년 수백억 수익…미 국방부로 입금 >

– 2007.4.19.민중의 소리-

방위비분담금이 부족하다며 매년 증액을 요구해왔던 주한미군이 방위비 분담금을 실제로 쓰지 않고 거액을 금융권에 예치, 매년 수백억 원의 이자수익을 거둬왔던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정부가 이런 상황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것.

△방위비분담금이 부족하다며 매년 증액을 요구해왔던 주한미군이 방위비 분담금을 실제로 쓰지 않고 거액을 금융권에 예치, 매년 수백억 원의 이자수익을 거둬왔던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민중의소리 자료사진

월간지 는 5월호에서 주한미군이 주둔경비지원금(방위비 분담금) 중 7천억원 이상을 미국계 은행 서울지점에 예치해서 2002년부터 총 1천억원 이상의 이자수익을 얻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돈은 미 국방부로 입금되고 있다고 이 잡지는 보도했다. 한반도 방위를 위한 국민들의 세금이 미 국방부로 들어가 한반도 방위와는 전혀 무관한 곳에 쓰이고 있을지도 모르는 것.

뿐만 아니라 이 과정에서 탈세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잡지는 한국 정부에 내야 할 세금이 원천 징수되지 않아 총 1백억원 이상의 탈세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더욱 기막힌 사실은 이런 사실을 청와대와 국방부가 이미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정부 당국이 이런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아무런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으며, 명백히 잘못된 협상 결과를 추인한 것이다.

외교부는 지난해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방위비 분담금이 부족하다는 미국 측의 요구를 수용, 4백5십1억원을 증액해 준 바 있다. 정부는 주한미군이 7천억원 이상을 쓰지 않고 축적하고 있으며, 매년 수백억원의 이익을 내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주한미군의 요구를 수용했다.

한편, 국방부에 따르면 외교부 또한 주한미군의 이러한 운용상황을 국방부로부터 전달받아 이 사실을 공유하고 있으나 외교부 협상팀이 문제삼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하고 있다. 반면, 외교부는 “국방부가 협상 담당자들에게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하는 등 현재 국방부와 외교부는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이와 관련 참여연대는 19일 논평을 내고 “방위비분담금이 주한미군에게는 ‘눈 먼 돈’이며, 이를 가능하게 한 것은 정부의 안일한 협상태도와 맹목적 동맹 인식 때문임을 다시금 확인시켜주고 있다”면서 “지난 십수년 간 64억 달러의 방위비 분담금을 제공하고도 정부는 그것이 적정한 규모인지, 제대로 집행되고 있는지, 미 측의 요구수준이 타당한지 등을 정확히 파악하지도 통제하지도 못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또 “미군 감축에도 불구하고 방위비분담금을 증액해주고, 미 측이 스스로 부담해야 하는 기지이전비용조차 방위비분담금에서 해결하려는 것을 용인하고 있는 곳이 바로 우리 정부 당국”이라며 이 때문에 “주한미군 사령관이 방위비분담금이 부족하다며 앞으로 더 증액해야 한다는 낯 뜨거운 주장을 계속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