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모든 대북제재 강력 추진할 것” 시사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에 맞서 ‘우라늄 농축’ 등을 선언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강력한 對北제재 조치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클린턴 장관은 이날 미국과 캐나다 국경인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가진 캐나다 외무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계속적 도발행위는 심히 유감스럽다”면서 “그들은 지금 모든 사람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고, 더욱 더 고립돼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그는 이어 “미국 정부는 북한에 대한 새로운 유엔 제재를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며, 핵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그는 “미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안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이는 북한의 최근 도발적 행동이 결코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보여준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이라고 평가했다.클린턴 장관은 또 “유엔 안보리의 對北제재는 공산국가인 북한에 대한 적절한 대응(appropriate action)에 필요한 도구를 제공해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클린턴 장관은 “미국 정부는 유엔의 제재가 이행될 수 있도록 회원국들과 협력할 것이며, 이같은 제재의 목적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자금을 차단하는 등 북한이 추구하는 핵확산을 막기 위한 명확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그는 “유엔의 대북 결의안은 대륙간 탄도미사일이나 핵 물질을 운반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을 검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