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과 야당들도 국민의 뜻을 따라야

2일 문화일보는 “이명박 대통령이 3월 말까지 한나라당 중진협의체의 세종시 수정안 처리 논의를 지켜본 뒤, 지지부진할 경우 6월 2일 지방선거 이전에 국민투표에 부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통령은 일부 부처의 이전 등 절충안은 수용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은 불분명하지만 그렇다면 잘한 일이다. 친박과 야당은 세종시로 국정의 발목잡기만을 해왔다. 떳떳히 국민들에게 물어서 친박과 야당들도 국민의 뜻을 따라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