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북한의 우리 건설장비 455억원 어치 빼돌리기 은폐

북한의 함경남도 금호지구(신포시 일대) 경수로 자재·장비 무단 반출은 한국 및 국제사회와의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행위다.  북한이 대북 경수로 건설사업을 추진한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로부터 공사를 따낸 우리 업체들이 운용하던 455억원어치의 물품을 아무런 통보 없이 빼갔기 때문이다.  특히 군사적 전용을 우려해 철저히 관리해온 크레인·굴착기 등 중장비와 대형 덤프트럭이 포함된 점은 우려스럽다고 정부가 설명했다.  한 당국자는 “2006년 10월과 지난 5월 북한의 핵 실험 때 경수로에서 빼낸 자재·장비가 이용됐다는 의혹이 일각에서 제기됐다”고 전했다. 관계 당국은 2006년 1월 한국 측이 경수로 건설 현장에서 완전 철수한 직후부터 북한의 무단 반출이 이뤄지기 시작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노무현 정부는 이 문제를 비밀에 부쳤고, 現 정부도 문제 삼지 않았다. 관련 장비들은 중도 하차한 경수로 사업의 청산 과정에서 매각을 통해 손실 보전에 쓰여야 할 자산이다.  하지만 북한이 일방적으로 가져가는 바람에 우리 국민의 세금만 축이 나게 됐다. 여의도 면적의 세 배인860만㎡(260만 평)의 금호지구는 현재 한반도의 거대한 흉물로 남아 있다. 참 뭐대주고 뺨맞은 격이라고나 할까? 돈은 돈대로, 장비는 장비대로 북한의 아가리로 들어갔네요…벌써소화되고 고철만 남았을 것으로 생각하니 어이없고 한심하기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