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 서버도 경찰은 수사에 나서야 한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교조와 전공노 조합원 293명의 자동이체서비스(CMS) 금융거래 명세를 조사한 결과 5~6명이 2008년부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진보신당의 공식계좌에 정기적으로 돈을 이체해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진보신당 측은 “당원 가입을 인터넷으로 자유롭게 하다 보니 당원들의 직업을 확인할 방법이 없다”며 “전교조 출신 해직교사 중에 당원 가입자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는데 진보신당이 경찰의 민노당 서버수사를 야당탄압이라고 민노당과 공조 주장한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드러난 것 같다. 진보신당에도 불법 자금이 들어간 만큼 진보신당 서버도 경찰은 수사에 나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