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롭게 극복할수 잇는 것만이 살길..

 이명박 대통령은 “대립과 갈등으로 국민이 분열되어서는 선진화의 길을 갈 수 없다”며 국민 통합을 강도높게 주문했다.이 대통령은 1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91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지금 우리가 국가 백년대계를 놓고 치열하게 논쟁하고 있지만, 이 또한 지혜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 통합을 강조하며 세종시 수정안 처리의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또한 “우리는 숱한 대립과 분열을 오히려 긍정적인 에너지로 승화시켜 국민통합과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았다”고 통합을 강조했다.이 대통령은 세계질서의 거대 변화기를 맞은 현 시기야말로 신분, 종교, 지역을 초월해 모두 하나가 됐던 3·1 운동 정신이 필요하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우리가 세계 중심에 설 수 있을지는 국민 통합 여부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대한민국이 분열과 갈등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우리가그렇게도 원하는 선진국 진입은 요원한 일이 되고 말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