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박 당장 미쿡에 No라고 얘기하라”

 ‘협정(Agreement)’, ‘협약(Convention)’이 아니다. 단지 양국 간 ‘협의(Consultation)’일 뿐이다.더구나 이 ‘합의 요록’의 마지막에는 분명히 ‘일반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서 확정·공포한다’고 명시돼 있다. 자, 일반 국민의 의견 수렴 과정에서 국민의 90% 가까이가 이 ‘협의’에 반대하고 있다. 그럼, 이명박 정부는 미국에게 ‘일반 국민이 반대하기 때문에 협의를 확정·공포할 수 없다’고 통보하면 된다. 그 뿐이다. 다시 말하지만 ‘재협상’, ‘추가 협상’ 운운은 난센스다.” – 그럼, 왜 자꾸 무역 보복 얘기가 나오는 건가?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무역 보복 이런 얘기가 나오는 출처를 살펴봐라. 바로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을 비롯한 외교통상부 관료들이다. 애초 그들이 검역 문제를 통상 문제로 만드는 바람에 일이 꼬였고, 그런 사실을 아는 그들이 책임을 회피하고자 대통령, 정치인, 국민을 협박하고 있는 것이다.    방송에 나와서 정부 입맛에 맞는 소리만 늘어놓는 국내의 어용학자 외에 외국의 통상 전문가를 데려다 놓고 한 번 물어봐라. 이게 WTO 제소, 무역 보복으로 갈 사안인지. 내가 보기엔 국내에서 그나마 양심에 입각해서 제 목소리를 내는 송기호 변호사 같은 사람 외에는 신뢰할 만한 통상 전문가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