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쇄국정책인가 기업들의 해외투자 막고 국내투자 부추긴다

중국의 대형 기업들에게 있어 지금이 국제금융위기로 인해 주가가 하락한 외국의 경쟁력 있는 기업들의 인수를 추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임에도 불구하고 기업문화의 차이와 현지 경영비용을 이유로 해외투자를 줄이고 국내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중국 정부는 중국산업진흥계획안을 확정해 중국 산업의 발전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는 시점에서 기업들이 해외시장보다는 중국시장에 집중하여 중국내 산업과 시장의 고른 발전을 이룩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달러의 유출을 차단하고 중국내 시장을 더욱 활성화 하고자 한다는 쇄국론이 나오고 있다. 최근 반독점법으로 조사에 착수하는 등 무역장벽을 설치하는것 아니냐는 우려속에 중국이 얼마나 나가는 문을 봉쇄 할지 두고봐야 할 일이다. 중국의 기업들은 현재 해외투자를 중단하고 국내투자에 전념하겠다는 의지다.롄상(lenovo), 중국핑안보험, 용요우소프트웨어, 하이얼 등 그룹들이 일제히 해외 투자 중단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