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에게 풍성한 결실을 보장한 편지 내용

정운찬 국무총리는 27일 충남 연기군 주민들에게 편지를 보내 세종시 수정안에 대한 여론 변화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원주민 지원대책 등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서한에서 “주민들이 점차 세종시 발전안이 나오게 된 배경과 진정성을 이해해주고 있다고 들었다”며 “서운한 마음이 없지 않을 텐데 발전안을 받아들이고 있는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원주민의) 국가에 대한 희생이 풍성한 보람으로 열매를 맺도록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며 “행복아파트와 경로복지관에 내년 말 입주할 수 있도록 공사를 서두르고 혜택을 볼 분도 2배로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임대 영농, 시제묘 문제, 희망근로 사업 같은 요청을 차근차근 풀어나가고 있다”며 “여러분과 자녀의 취업을 돕는 일에도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총리는 “세종시는 충청권의 발전은 물론 대한민국의 행복과 번영의 중심축”이라며 “지금까지 600년을 이어온 마을 공동체가 세종시에서도 오래도록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