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희 사건에 조문사절단이라니…

버지니아 공대 총기 난사 사건이 한국서 이민간 선수가 저지른 전대미문의 충격적 사건에 책임을 통감?한 울 정부가 조문사절단을 구성해서 현지에 급파하려다가 미국측의 반대로 좌절?되었다는 소식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미국 사회를 바라 보는 우리 정부의 시각이 이 정도 수준밖에 안 된다는 사실에 놀랬고 모든 문제를 민족 문제로 해결해 보려는 접근법에 또 한번 놀람을 금치 못한다.

이번 사건의 인과관계만 놓고 봐도 그 원인을 제공한 환경은 우리 사회가 아닌 미국 사회라는 것이고 우리는 단지 조승희 가족이 미국으로 이민 간다고 하길래 여권이며 비자수속이며 공항당국이보딩패스를 허가해 준 죄?밖에 없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사건에 마치 우리 나라나 울 민초들이 공동책임을 저야 하고 핏줄이 한국계니까 우리도 연대하여 책임져야 한다는 가당치도 않는 논리에 터잡고 그런 발상이 나온 것이고, 미국측에 가도 되겠냐고 의사타진까지 한 것이 아닌가.

민족의 코드를 아무데나 들이 대는 타성?을 우리 정부는 아직도 버리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 주는 매우 `쪽 팔리는 행각`이었다는 촌평을 금할 수 없는 일이다.

미국은 `총으로 세워진 나라`이고 그런 나라에서는 총기 사고가 일상사처럼 일어 나는 나라 아닌가.자연사로 사망하는 인구보다 총기로 죽는 인구가 더 많은 나라가 미국이다.

다민족 국가가 뭔가? 오만 어중이 떠 중이 들이 오만 나라에서 다 모여 들어 터 잡고 살아 가면서 이종교배?나 융합을 통해 문화적 혈통적 정체성을 희석시켜 전혀 새로운 모습의 인종을 탄생시키며 나라를 꾸려 가는 국가 아닌가.

미 국무성의 의견처럼 미국으로 건너 간 한국인들은 국적은 비록 한국이지만,이미 그들은 미국 시민 사회의 일원이지 울 나라 울 사회의 일원이 아니라는 것이다.

따라서 조승희 사건은 미국시민 조승희/미국 대학생 조승희가 저지른 범행이지 코리언이 저지른 범죄가 아니라는 것이지…

교민사회가 `단식`운운하며 나서는 것도 지나친 과잉 반응이긴 하지만,그들도 미국 땅에서 민족적으로 왕 따 당하는 것을 두려워 그러는 것이니까..어느 정도는 이해해 줘야 하지 않겠나.

반사회적 불평불만자의 난동은 어느 사회에서고 있어 왔고 미국이나 한국이라고 하여 예외는 아니라는 점을 모르고 있다는 것인가?

대통령님께서 문서로, 육성으로 세 번이나 애도를 표한 것도 경솔하기까지 한 처신이라고 본다.

정중히, 짤막하게, 미국 국민 전체에 대해, 다른 나라 원수들처럼 한 마디 애도 문을 발표하면 되는 것이지.. 때도 시도 없이 산발적이고도 간헐적으로, 생각 날 때마다, 한마디씩 발표?하는 거…보기 좋던가?

이런 문제일수록 대통령님은 신중하셔야 나라의 체통도 서는 거 아닌가?

아무튼 이번 조승희 건은 아무리 재구성해 보고 재음미해 봐도 대학생활이나 미국 사회에 부적응(적응장애)해 오던 넘이, 그 고독감이나 우울 감을, 이성(異姓)에 집착하는 것(스토커 행각)으로 해소해 보려다가, 그것도 뜻대로 되지 않자 총기 난동을 통해 미국 사회 전반이나 대학 당국 그리고 자기를 멸시하고 상대해 주지 않는 대학 동료들에 대한 `복수활극`을 벌인 것이라는 결론이다.

그가 남긴 유품들에서 `부자들`에 대한 증오심의 일단을 피력한 것이 있다지만,자본주의를 채택한 나라에서 못 가진 자들의 가진 자들에 대한 분노나 적개심은 항시 존재하는 것이고,

그런 양극화가 너무 심해 지다 보면,극단주의자들이 나타 나기도 하는 것인데,미국만큼 빈부 격차가 극심한 나라에서는 전번 LA폭동처럼 할램가 흑인 빈자들의 대중적 폭동까지도 일어날 수 있다는 거.

조승희의 사회 적개심도 그의 가난에 찌든 삶에서 자라왔을 것이라는 추측은 할 수 있을 것이다.

울 정부부터 이런 일 터지면,좀 신중히 그리고 냉철히 대응하는 습관을 길러야 할 것 같다.
아마 츄어 정부라 경험이 없어서 그러는 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