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금 받치고,정당까지 가입한 것이 사실인가!

반국가교육척결 국민연합(상임대표 이상진[사진])은 27일 저녁 <정치자금내고 정당 가입한 전교조. 전공노 철저히 조사해 강력히 법을 집행할것을 촉구한다>는 제하의 논평을 내고 “당국은 철저히 조사해 이들의 검은 가면을 조속히 벗겨 만천하에 알려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논평은 “교육공무원인 전교조 수뇌부가 조직적으로 민노당 가입과 모금을 종용한 것은 국가공무원법 65조의 공무원이 정당이나 정치단체의 결성에 관여하거나 가입 할 수 없다는 규정을 철저히 위반한 것”이라며 “헌법은 물론 정당법, 국가공무원법에도 위반되는 것임을 지적하며 이들의 철면피한 행동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또 “특정 정당에 당비를 내고 그들과 같은 이념으로 활동하며 온갖 시위와 집회에 참여했다”며 “대한민국 정부의 몰락을 외치면서 불법을 일삼아 왔던 일부 교사와 공무원에 대해 철퇴를 내려 다시는 이 땅에 이 같은 불법 무리들이 발을 디딜 수 없게 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이와함께 “얼마 전 전주지법이 불법 시국선언을 했던 전북지역 전교조 간부 4명에게 무죄를 선고 한 것”을 지적하면서 “이들이 공무원과 노동조합 차원에서 정치활동을 해왔던 것을 봐 이들에 대한 무죄 선고가 얼마나 잘못된 것이었나를 확연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질타했다.한편 같은날 저녁 김청룡 한나라당 부대변인도 “이들이 반정부 좌파이념 투쟁세력 민노당에 가입한 것도 모자라 국민세금을 당비로 냈다는 점이 사실이라면, 이는 공무원이길 포기하고 국법질서를 유린하는 심각한 국기문란 사태”라며 “신분과 직분을 망각하고 불법을 자행하겠다면 공무원과 교사의 신분을 떼고 민노당 이름으로 활동하는 것이 옳은 자세”라고 꼬집었다.(독립신문)“전교조·전공노, 월급 반납하라” 선개추 “우리 세금으로 월급 받아” 시민단체 선진화개혁추진회의(약칭 선개추)는 27일 논평을 내고, 최근 ‘불법정치활동’ 논란을 빚고 있는 전교조와 전공노에 대해 “국민 세금인 월급을 반납하라”고 촉구했다. 선개추는 “소속 교사와 공무원의 정치활동이 위험수위를 넘었다”며 “전교조와 전공노 간부 290여 명이 민주노동당에 당원으로 활동을 하거나 당비를 내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은 이들이 추구하고자 하는 활동목적이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또 “이념을 같이하며 연대활동까지 펼치는 것 자체는 스스로가 반국가체제 선전과 선동에 앞장서고 있음을 증명한 것”이라며 “전교조와 전공노는 그 동안 반국가체제를 지향하는 온갖 집회 및 시위를 주도하거나 참여해 대한민국 정부의 몰락을 공공연히 외치면서도 정작 자신들의 행동은 정치활동이 아니라는 식으로 항변해 버리는 정말 황당한 단체들”이라고 질타했다.  계속해서 “전교조 소속 일부 교사들은 초․중․고학생들에게 북한의 공산주의 사상의 전파와 이념교육에 열을 올리고, 전공노는 자신들의 밥그릇 지키기가 국민들에 대한 봉사보다 더 먼저인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며, “그러나 두 단체의 불법행위 중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것은 전교조, 전공노 모두 우리 국민들이 내는 세금으로 월급을 받고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굳이 국민들이 내는 세금을 받으면서까지 자신들의 이념추구를 지향하는 발상은 비상식적인 행동”이라며 “북한의 세습정권과 선군정치는 옹호하면서 우리나라의 자유시장경제는 부정하려는 그런 움직임들이 사회갈등과 반목의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대한민국이라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각종 혜택을 누리며 사는 집단들이 오히려 국가의 혼란을 부추기는 행태들은 사이비사회주의자가 아니고서는 도저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적 권리를 행사하려면 가장 먼저 국민이 지켜야 할 헌법의 규정부터 준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법치주의 국가에서 국가가 정한 법은 지키지 않으면서 국민적 권리만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