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의 성과급 균등배분, 국가근간 무너뜨린다!!

교육부가 지난 1990년대 후반부터 교육공무원들의 사기진작과 일반기업에 비해 터무니 없이 적은 봉급을 조금이나마 현실화 하고, 교육현장에 ‘선의의 경쟁’이라는 장을 도입하여 교육의 질을 한층 더 높이려는 차원으로 도입한 것이 바로 교육현장의 ‘성과급’ 제도이다. 물론 성과급은 말 그대로 일정부분 교육적인 ‘성과’를 올린 교사들에게 지급하는 것이지 아무에게나 지급하지 않는다. 이런 취지가 좋은 성과급 제도를 시행 첫해부터 지금까지 파행적으로 운영되도록 방해하고 거부하며 자기들 마음대로 사용하는 집단이 있다. 바로 학생들을 좌편향 이념의 제물로 만들고자 오늘도 오매불망 좌측으로만 꼴 사납게 기울고 있는 전교조이다.  전교조는 성과급 자체가 교사들간에 갈등을 불러 일으키고 현실적으로 순서에 의해 모두 타먹는 수당에 불과하다며 성과급 본래의 제도는 거부하면서도 그 돈을 전교조에 속한 교사들과 균등배분하여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은 표면적인 핑계일뿐 사실은 그렇지 않다. 전교조 그들은 태생적으로 선의의 경쟁에 의한 학교발전과 학생들의 교육적 질 향상을 ‘교사들간의 갈등’ 운운하며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세상에 경쟁, 그것도 선의의 경쟁이 적용되지 않는 곳은 없다. 그런 곳은 신들이 사는 신선계에나 가능할 것이다.  얼마 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교사들이 일반 학원강사들보다도 그 ‘교육적 질’이 매우 떨어진다는, 그것도 인성교육까지도 교사가 학원 강사들보다도 떨어진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러고도 전교조 교사들은 평등과 균등 운운하며 성과급 본래의 제도를 배척하는 것인가? 다른 교사들은 몰라도 적어도 전교조 소속의 교사들은 그 어떤 변명도 할만한 자격이 없다.  국가의 근간은 잘 정리된 지휘, 지도, 선도체계에 있다. 하다못해 어느 한 도시의 한 조례가 잘 지켜지지 않고 무너진다면 곧 그 도시의 모든 것이 무너지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마찬가지로 국가의 근간이 되는 이런 지휘체계, 그것도 정당한 지휘체계는 거부하면서 오늘도 내일도 빨치산찬양이나 하면서 어린 학생들에게 불온한 좌파사상이나 주입하는 전교조와 같은 ‘붉은군대’는 그 존재자체가 없는 것만 못한 지경이 되었다.  전교조, 적어도 국가의 근간은 흔들지 말라. 그대들은 교육의 현장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대들은 교육의 현장에서 쓸데 없이 정치적 목적으로 불순한 행동을 하지 말고, 밖으로 쏟아져 나오지 말고, 오직 그곳에서 참된 교육을 실현하고 국가의 근간을 지켜가면서 나라를 발전시킬 재목들을 키우는 것이 사명이다. 툭하면 거리로 쏟아져 나와 도로를 점거하고 투쟁, 불법시위나 하는 것은 하늘과 국민이 그대들에게 준 사명이 아니다. 명심할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