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너네 그러다 똥맞는다!!

한국이네와 일봉이네는 서로 옆집에 위치한 이웃이다.
한국이네집에는 야외화장실이 하나 있었는데 특이한게도 그 화장실에만 다녀오면 시원하게 볼일을 볼수가 있었다. 어느날 한국이네 놀러온 일봉이 아부지는 그 야외화장실을 이용하게 되었는데 간만에 시원하게 볼일을 보고는 화장실이 탐이났다. 일봉이네 가족은 오래전부터 변비에 시달리고 있었다.
그리하야 일봉이네는 가끔 한국이네 화장실을 몰래 이용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날 한국이네 가족에게 딱 걸리고 말았다. 한국이네는 일봉이네에게 따졌다. “돈두 많은집이 남의 화장실은 왜 몰래 써요?” “막말로 일봉이네가 똥한번이라도 퍼줬어요?..” 일봉이네집에서는 미안하다며 사용 안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다시 변비에 걸린 일봉이네는 한국이네 화장실이 너무도 욕심이 났고 사용하고 싶었다. 얼마후 일봉이네는 한국이네를 다시 찾아갔다. “우리가 휴지를 제공할테니 화장실을 사용하게 해달라” 했다. 당시 신문지를 사용하던 한국이네는 휴지가 부럽기도 했고 마음이 착해 사용을 허락했다.
그렇게 수십년이 흘렀다.
그런데 어느날 뜬금없이 일봉이네서 화장실이 자기네 꺼라는 소리를 했다. 한국이네는 갑자기 무슨소리하냐며.. 사람들도 우리꺼라는것을 다알고 우리가 사용하는데 말도 안되는 망언을 한다며 화를 냈다.
그러나 사람들은 전부터 두집이 같이 써오는것은 알고 있는데 누구네 것인지는 잘모른다고 하였다.
한국이네는 화가나서 휴지도 필요없다며 다시는 화장실을 사용하지 말라고 했다.
일봉이네는 알았다고 하고는 화장실을 차지하기위해 발빠르게 움직였다. 우선 복덕방 아저씨를 자신들의 편으로 만들어 한국이네 집에는 야외화장실이 없다는 소문을 만들었다. 그리고는 얼마후 한국이네에게 연락을 했다. 화장실 깊이와 평수를 조사해야겠다고..
한국이네는 지금 무슨소리 하냐며 따졌지만 일봉이네는 자기네 화장실 조사하러 오는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참다 참다 화가 끝까지 난 한국이 아버지는 가족들을 불러모아 특단의 대책을 내놓는데…………… 만일 일봉이네가 화장실로 오면………………….
우리는 똥뿌린다. 준비들 해라!!!
.
.
.
비유가 적절한가 모르겠네..ㅎㅎ
일본이 심기를 불편하게 하여 몇자 끄적여 봤습니다..^^ 진짜 면상에 똥을 맞아봐야 정신을 차리려나..한국이와 일봉이 이름을 가지신분은 너그럽게 봐주시고 기분 안 상하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