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세종시 기업유치 5대원칙

他지역 유치기업 이전금지, 신규사업.현지고용 위주해외투자 용지 보존, 지역민 요구 적극 반영이명박 대통령은 6일 세종시 기업 유치 방안과 관련, “수도권을 포함해 다른 지역에서 유치 또는 유치하려는 사업과 기능을 세종시로 빼오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운찬 국무총리로부터 세종시 수정안에 대한 주례보고를 받은 뒤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5대 원칙’을 지시했다고 정 총리가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신규사업과 현지 고용에 기여하는 사업을 위주로 유치하고, 해외 유치 기능 등을 감안해 자족용지를 충분히 남겨둘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세종시 및 인근 지역 주민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할 것을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5대 원칙’ 가운데서도 현지 고용과 주민 사정을 살피라는 점을 특히 강조했다고 정 총리는 소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주례보고에서 A4용지 70여쪽 분량의 세종시 수정안 ‘초안’을 보고했으며 이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반영해 수정안을 마련, 예정대로 오는 11일 발표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기업과 대학 유치가 90% 정도 진행됐으며 현재는 ‘디테일(세부사항)’을 조정 중”이라며 “오는 11일 수정안과 함께 유치 기업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