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등록금 동결 장학금 늘리겠다.

이 대통령은 10일 오후 이메일 답장을 보내 “은아 학생의 설움을 글로 읽으면서 오래전 대학 등록금을 벌기 위해 모두들 자고 있는 이른 새벽 청소 리어카를 끌었던, 제 젊은 시절이 생각났다”며 “취업후 학자금 상환제는 이러한 저의 경험에서 비롯됐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현행 학자금 융자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고 무엇보다 교육을 통해 가난의 대를 끊을 수 있다, 또한 돈이 없어 공부 못하는 학생이 있어선 안되겠다는 그 본연의 가치를 소중히 생각해서 도입을 결정했다”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됐으니 이유야 어떻든 대통령으로서 송구스럽고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다행히 정치권에서도 1월중 임시국회를 열어서라도 올 1학기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고 한다. 또한 대학에서도 경제위기 속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위해 등록금을 동결하고 장학금을 늘리겠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며 “정부도 함께 도와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