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의 민주주의 결과에 힘을 집결해줘야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설이 됐는데 당내 문제를 신년(구정)까지 끌고 가는 것은 좋지 않다”면서 “이것으로 마무리하고 신년을 맞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생각이 달라도 당에서 정해지면 따라 가야 민주주의”라면서 “마음이 안맞아도 토론을 해서 결론이 나면 따라가야 한다”고 했다. 맞는 말이다. 그래서 국회 내에서도 표대결을 하는 것 아니겠는가? 결정지어진 결과에 대해서는 받아 들이고 힘을 모아야 발전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