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단체들이 판치고 있을 상황이 아니다.

이대통령은 8일 분단국가에서 통일국가된 독일의 호르스트 쾰러 독일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통일 문제에 대해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눈 것 같다. 쾰러 대통령은 “통일과 관련해 두가지를 강조하고 싶다”면서 “하나는 통일이 이뤄질 것이라는 가능성을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것이고, 또하나는 생각보다 빨리 통일이 올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 것”이라고 조언했다는데 이 대통령은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됐다”고 한다. 어쩜 통일은 눈앞에 와있는지 모른다. 이적 단체들이 판치고 있을 상황이 아닌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