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였구나!!

민주당 문건에 명시관련핫이슈미디어법 개정 논란관련기사“장외투쟁으로 재선거 대비하고 언소주와 연대”한나라 “민주당, 미디어법 핑계로 사전선거운동”미디어법 무효화 투쟁을 10월 재선거와 내년 6월 지방선거와 연계하는 내용을 담은 민주당의 문건이 공개됐다. 특히 이 문건은 중앙·조선·동아일보에 광고를 한 기업을 상대로 불매 운동을 벌여 재판을 받고 있는 ‘언론 소비자주권 국민캠페인’(언소주)과의 연대 투쟁까지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나라당 장광근 사무총장은 2일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중앙당 전략기획위원회가 작성한 것으로 돼 있는 ‘(가칭)언론악법 원천무효 투쟁위원회 구성 및 운영 계획(案)’이란 제목의 4쪽짜리 문건을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1000만 서명운동 목표의 하나로 ‘2010 지방선거를 대비한 체제 점검 및 활동력 배가’를 꼽았으며, 8월 지역활동과 관련해 ‘당 지지도 제고 및 양산 (10월) 재선거 대비…초기 충청권 진행은 8·15에 즈음한 한·자(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연대 겨냥 및 지방선거 대비’라고 명시했다. 또 시민단체와의 연대 캠페인 항목에서 ‘언론소비자주권 국민캠페인(언소주) 등과 결합 검토’라고 적고 있다. 장 사무총장은 “민주당의 장외투쟁이 사전선거운동 차원이라는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장외투쟁에 앞서 제안 수준의 보고서일 뿐”이라며 “재·보선 등 오해를 살 행보는 최소화하자는 게 당시 최고위원회의의 결론이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