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을 보고도 찬성 안눌러?

다보스포럼 발표 ‘환경성과지수’ 2년새 43단계↓ ‘수질은 30위’ 호평 받아 4대강사업 추진 무색 정부가 4대강 사업 등을 추진하며 ‘녹색성장’을 강조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환경성과지수 순위는 2년 전에 견줘 43단계나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27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이 발표한 환경성과지수(EPI)에서 우리나라가 100점 만점에 57점을 받아 조사 대상 163개 나라 가운데 9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0개 나라 가운데 가장 낮은 점수이며, 51위였던 2008년에 견줘 무려 43단계나 떨어진 것이다. 미국 예일대와 컬럼비아대가 작성하는 이 지수에서 우리나라는 △온실가스 감소를 통한 기후변화 대처(147위) △대기오염(159위) 범주에서 세계 최하위 수준을 기록해 순위가 크게 하락했다. 가중치가 25점으로 가장 높은 기후변화 대처 범주의 평가 항목인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118위, ‘산업 부문 온실가스 집약도’는 146위를 기록했다. 온실가스 집약도란 산업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국내총생산(GDP)으로 나눈 수치다. 대기오염 범주의 항목은 성적이 더 나빴다. 인구과밀 지역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158위, 휘발성 유기화합물 배출량이 156위, 이산화황 배출량은 145위였다. 이 밖에 미세먼지 농도를 나타내는 실외공기오염(76위), 오존농도(132위), 생물군 보호(119위) 등의 항목에서도 성적이 낮았다. 이번 평가에서 환경성과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는 아이슬란드(93.5점)였고, 스위스(89.1점), 코스타리카(86.4점), 스웨덴(86점), 노르웨이(81.1점)가 그 뒤를 이었다. 일본은 72.5점으로 20위, 미국은 63.5점으로 61위였다. 한국은 이란(60점, 78위), 베트남(59점, 85위)보다도 낮은 점수를 받았다. 환경부는 “가중치가 큰 기후변화 범주에서 66단계가 하락한데다 인용자료 출처가 변경되면서 일부 항목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아 순위가 떨어졌다”며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4대상 살리기 사업의 성공적 추진으로 물 위생 문제와 수질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평가에서 우리나라의 수질은 30위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수질 평가가 좋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꼴깝들은 6월1일까지만 떨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