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이 좋으면 단련대라

중국 당국이 탈북자를 북한에 강제 송환하기 직전 신병자료를 넘겨주기 위해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자 사진이 처음 공개됐다.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5일 “중국 당국에 체포된 탈북자들이 북한에 송환되기 직전 수감된 중국의 한 변방 수용소(구류시설)에서 찍힌 사진”이라며 여성 탈북자 2명의 사진을 동아 일보에 공개했다. 사진 속 탈북자들은 범죄자처럼 이름과 생년월일, 수감번호로 보이는 다섯 자리 숫자가 적힌 표지를 든 채 키를 재는 눈금 앞에 어두운 표정으로 서 있다.

 

최 대표에 따르면 이들은 2008년 국군포로 G 씨의 손녀와 함께 탈출했으나 그 해 12 5일 중국 당국에 체포돼 일주일 뒤 북송 된 최영애 씨(24·G 씨 손녀의 이종사촌)와 최 씨와 함께 체포된 윤은실 씨(24). 이들은 과연 어떻게 되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잘못 걸리면 수용소에서 일생을 썩어야 하고 운이 좋으면 단련대로 끝나겠지. 살아 있다면 다시 탈 북의 길을 택했을 것인데 아직도 소식이 없는 것을 보면 십중팔구 운이 않좋게 수용소에 간 것이 틀림없다.

 

이들의 자유와 청춘을 빼앗아간 정일이 한 테 얼마나 보상을 받아야 될까? 정일이 가진 것 모두 아니 그 몇 백배를 준다고 해도 보상이 되지 않는다. 얼마나 많은 무명 인들이 이 길을 걸어 갔느냐 억 천만번 죽더라도 정일이를 쳐 없애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