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무책임한 행동 반성”…

성추문 사태로 골프계를 떠났던 타이거 우즈가 80여일만에 침묵을 깨고 모습을 드러냈습니다.우즈는 자신의 불륜행위를 거듭 사과하면서 속죄했지만 한번 돌아선 여론은 결코 우호적이지 않습니다.마치 저질 토크쇼에 나와서 말한 것 뿐이예요.몇 사람 불러놓고 그 사람들한테만 얘기한 겁니다.”이미 차가워진 여론이 쉽게 돌아오지 않는 한 골프황제의 복귀는 우즈 자신과 PGA의 기대와는 달리 상당기간 늦춰질 가능성이 높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