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이상하네.

 예전에는 안그랬던거 같은데 요즘엔 왜 해운대랑 국가대표랑 비교하면서 최고의 수작이니 머니 그러지?

 

내가 보기엔 둘다 비슷한 수준이었고 코믹스런부분은 해운대가 오히려 좀더 재밌었고, 국가대표는 스키점프하는장면이 압권이었음.

 

국가대표를 생에 최고의 수작이라느니 올해 본 영화중에 최고라느니, 영화보면서 처음 울었다느니 이런말들이 왜이리 많을까?

 

과연 이영화가 그정도인가?

 

하긴 최근 좋은 영화가 안나오긴 했지. 그래도 이정도 찬사날릴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