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꼬이야기 한번 읽어보셨습니까?

학교에서 요꼬이야기라는 책을 봤습니다

그 전날 요꼬이야기에 대한 기사를 본 후였기때문에

무슨 내용이 궁금했던것입니다

내용은 어린시절의 요꼬가 고국으로 돌아가는 중 일어난 일과

조국에서 자리잡을 때까지의 힘든 경험입니다

제가 이 글에서 쓰고 싶은 것은 요꼬이야기를 표면적으로만 알고는 비판하는것이 아닌가 하는 것입니다

제가 읽어본 요꼬이야기는 한국을 비판하고 욕하고있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먼저 전쟁을 일으킨 일본을 잘못했다 말하고 있습니다

이런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저자는 모든것을 사실대로 쓴것일것입니다

‘한국인이 일본인을 강간하려 하였다’

이 일이 일본천황의 항복 후에 일어난것으로 쓰여있기때문에 사실일지도 모릅니다.

한국의 남자들은 일제강점기때 우리나라가 당한것을 생각하며 맨정신도 아닌 술을 마신 상태에서 그런 일을 감행했는지도 모릅니다.

보통 사람들이 읽지않는 옮긴이의 말에서는, 미국의 자녀의 학교에서 만난

저자의 의견이 들어있습니다. 그 의견속에는 우리나라를 가해자취급하는 언급은

단 하나도 없었습니다.

기사밑에 험담을 쓰신 분들,

이 책을 꼼꼼하게 읽어보셨습니까? 단순히 일본인들을 한국인들이 강간하려했다는

기사의 내용에 포커스를 맞춰 쓰신것 아닙니까?

저도 책을 읽기 전에는 책에대한 거부감이 있었지만 이 책속의 일본은 전쟁을

하는 나라로써의 일본이 아닌 역시 전쟁에 시달리고있는 일본’국민’ 이었습니다.

전쟁은 하는나라가 많든 적든 그 나라의 국민들을 모두 힘들게합니다.

일본이 전쟁을 일으켰다고는 하지만 일본사람들도 일본이라는 나라의 국민이기

이전에 사람이기 때문에 일본인들도 전쟁에 헐떡였고,

책속에 나오는 일본으로 돌아가는 저자의 오빠가 쓰러져있자 도와주는 아저씨처럼

우리나라사람과 일본사람 모두에게 거부감을 느끼지 않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한 반의 평판이 안좋다고 해서 그 반의 아이와 접촉하기를 꺼려하는 심리처럼,

우리나라에서의 일본 평판이 안좋으니 일본사람도 싫어하고 그 일본사람이 쓴 책도

싫어하는게 아닐까요?

일본이 가해자고 우리나라가 피해자다, 맞는말입니다.

하지만 일본인이 가해자고 우리나라사람이 피해자다, 이것은 억지인면이 있습니다.

일본인이 모두 가해자고 우리나라사람이 모두 피해자는 아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친일파가 있듯, 일본에서도 일본보다 우리나라를 더 좋아하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또, 일본이 이 책의 출판을 거부한것은 이 책속에 일본을 거부하는 마음이 직접적으로

나타나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일본도 출판 거부한, 이런 이야기가 기사에

등장하는건 아무거나 껴맞추는 억지심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요꼬할머니가 이 책을 쓸적에, 우리나라의 강간만 적고, 일본인들이 우리나라를

대했던 이야기는 쓰지 않은것이 아쉽습니다. 이 내용이 들어갔으면 우리나라사람들이

받아들이기가 조금 쉬웠을텐데 말이죠.

요꼬이야기를 싫어하시는 분들은 꼭 책을 한번 읽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책을 많이 싫어한다고 하셔도 지피지기백전백승, 책을 적이라고 생각한다면

한번 읽어보는것도 좋을것입니다.

———————————————————————————

너무 횡설수설했네요 ㅡㅡ; 하하

위의 글에서 나왔듯,

책을 보기 전에는 저도 거부감을 느끼고 있던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알고보니 이책은 일본과 한국 중심에서 중립적으로 쓴 진실된 소설이었습니다.

이 책이 실화가 아니고, 요꼬 할머니의 아버지가 일본쪽이라고 해도

책은 그런것으로 판단하는게 아닙니다. 내용을 봐야하는것 입니다.

이제 겨우 예비중2인 제가 너무 당돌하게 글을 쓴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 생각으로는 이 책은 미국에서 교과서로 채택할만한 가치가 있는것 같았습니다. (물론 윗글 마지막에 나오는 아쉬운점을 빼고는 말이죠)

제가 쓴 글에 이의가 있으신분은 아래에 답글을 달아주세요

저보다 생각이 깊은 분들의 의견을 듣고, 저도 좀더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글 읽어주신분들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