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댓글이 안달리는건지..

 

댓글로 다 썼는데 날라갔네. ㅠㅠ

암튼 이런 행동은 별로 영화흥행에도 좋지 않습니다.

오히려 시사회에서 빚어진 언사들은 사과한다. 그러나 영화만으로 판단해달라는 배짱이 있었으면 영화가 얼마나 대단하길래라는 호기심을 충족시키며 노이즈마케팅은 긍정적인 효과를 발생시켰을겁니다

하지만 그리 죄송할 일이 아니라며 감정적으로 대응하지말자고 논리적으로 구구절절 문맥을 반박하는 모습에 질려버린달까요..

이젠 노이즈마케팅의 도를 넘어선것 같네요

감정적인일에 논리를 들며 감정적으로 대응하면 당신은 유치한 사람일것이다 라는 결론은

자존심에 섞인 열등감으로 치부하는 반박글들에 의해 예상관람고객들마저 외면하게 만들어 영화 최대목표인 흥행에 장애만 될 뿐입니다

무엇이 정말 현명한걸까요

현명한 처사만이 양쪽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