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국의 매춘사업

2차 세계대전에서 패망한 왜국은 산업시설을 일으키기 위해 노력하려 했으나 돈이 없었다.

이때 왜국 정부에서 생각해낸게 매춘장사였다.

수많은 여자들에게 미군에게 몸을 팔아 돈을 벌어라고 장려하였다.

여자들이 미군들에게 열심히 다리벌려 번돈으로 짭짭할 재미를 보자 이게 돈이된다 싶은 왜국 정부관리들은 포르노 사업에도 손을댔다.

남자와 여자의 적라한 정사신을 찍어 외국에팔자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 많은 돈을 벌게 되었다.

그렇나 시간이 가면서 왜국의 작은체구와 못생긴 남녀배우들이 서양사람들에게 밀리게 되자 이젠 변태행위를 하며 신선한 메뉴를 왜국 정부에서 개발하게되었다.

정액마시기.동물과섹스. 근친상간. 학생과 선생들의 교실에서 집단섹스. 길거리에서 섹스. 성인방송등. 왜국의 정부관리들은 젊은 여자들에게 수많은 변태섹스메뉴얼을 나누어주며 많은 테크닉과 기교를 장려하였다.

특히 왜국 여성들이 제일 찍고싶어하는 포르노는 흑인과의 섹스다. 미군과 섹스를 한 여자들의 입에서 입으로 흐른 이야기가 흑인이 제일크로 힘이세다는 소문이 돌자 아직도 많은 왜국의 젊은 여자들은 주말이면 미군부대 앞에서 외출 나오는 흑인에게 다리벌리고 잠자리를 기다리고있다. 이렇다 보니 왜국의 남성들은 섹스할 상대를 찾지 못하게되자 다른국가로 섹스 관광을 가는 경우가 비일비재한다

아마 국운을 걸고 자국의 여성을 매춘 산업에 내몰았던 국가는 왜국밖에 없을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