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개소문, 명립답부, 을지문덕, 목협만치 이런식의 이름들~~

분명한건 지금 우리 나라사람들이 쓰는 성씨와 이름 체계는 중국식이라는 것은 사실이죠…예전 고구려나 백제를 보면 연개소문, 명립답부, 을지문덕, 목협만치 이런식의 이름들입니다. 물론 한자식으로 표현하니 이런식의 이름이 나왔으며 어떤식으로 읽었을 지는 지금와서 알수없습니다.

일본은 19세기말에와서 전국민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서 모든 사람들에게 성과 이름을 만들도록했는데요…그게 일명 창씨개명입니다.그래서 일본사람들 한자로 표기된이름들보면 전중,천중,고교,신정,목본 이니 하는 자연에서 비롯된 성씨가 대부분입니다. 이름까지 표기된 이름은 네자로되어 있는데 이것은 일본 전통적인 이름이죠, 도요토미 히데요시같은 중세시기 사람들도 네자 이름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통일신라이후 중국의 의복과 성씨등을 따르게 되면서 또는 유행하게되면서 완전히 중국식의 세글자 이름이 정착하게됩니다.(삼국시대에는 박혁거세같은 성은 한 자라도 이름이 세 자인 중국방식이 아닌 전통방식으로보이는 이름이 있습니다만)그리고 고구려와 백제의 도래인에 의해 세워졌다고 볼수밖에없는 일본은 이름체계를 계승하여 현재까지 쓰고있다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우리조상의 특히 백제의 옛모습을 보려면 일본을 보면 됩니다. 성씨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통일신라이후 중국의 성씨풍습을 따른 것이고 예전 풍습은 일본으로 건너가서 아직까지 일본에서는 사용되고 있는것입니다. 우리가 걸어온 길이니 어쩔 수 없죠머…현재는 이게 우리 성씨표기 풍습입니다.지금 쓰는 성중에 중국에서 건너온 성씨도 있을 수 있겠습니다만 중국과 표기방식만 같을뿐이지 우리 땅에서 만들어져 대를 이어온 성씨입니다. 이렇게 산지가 1000년이 넘었으니 이게 우리 성이죠.안그렇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