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현명한 일본외무성-노정권의 말로를 예측.

중앙일보 보도가 화제가 되고 있는 모양이다.

지극히 현명하고 앞을 잘 내다보는쪽이 일본외무성이라 할수 있다.

노무현정권은 자신들의 미래를 너무나 잘안다.

06년 5월 지방선거는 노정권 최후의날이다

선거가 끝나는날 대한민국 만세를 부르며 축배를 들기를 기대한다.

—————————————————————————

노대통령, 레임덕 막기 위해 반일 강경책 유지”

〈중앙일보〉는 5일 “일본 외무성이 지난 1월 25일자로 작성한 정세분석자료 ‘조선반도를 둘러싼 움직임’을 단독 입수했다”며 이 문서 내용을 상세히 보도했다.

이 문서는 “한국에서는 반일이 정권의 지지율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며 “지지율 저조에 허덕이는 노무현 정권은 지지율을 높이는 효과가 있는 반일 강경 정책을 남은 임기 중에도 계속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는 것.

또 이 문서는 독도 문제에 많은 분량을 할애하면서 ▶독도 관광 개방 ▶공군참모총장의 독도 상공 비행 ▶각료.국회의원의 독도 상륙 등 한국의 독도 영유권 강화 정책을 ‘과격한 시위행위’로 표현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이 문서는 “시위 행위의 목적은 한국 국내여론을 선동하는 것”이라며 “노무현 정권의 정치 수법이 국제관계에서도 드러난 것”이란 분석했다. 또 “노무현 정권은 모든 국면에서 의도적으로 ‘악자(惡者)’를 만들고, 이 악자와의 대립을 통해 자신이 정당함을 호소하는 정치 수법을 쓰고 있다”며 “전반적으로 일본의 이미지를 끊임없이 악자로 증폭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 문서는 또 한국 외교당국자들의 동향에 대해 “한때 한.일관계 냉각에 위기의식을 가졌으나 지금은 청와대의 강경자세 앞에서 더 이상 저항할 수단을 잃은 듯하다”며 “고이즈미 정권 동안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비관적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