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함 보자…방글라데시에서 여성인권…

님께서 한국 여성인권에 대해 비난하는것은 다분히 악의가 있어 댓글 답니다.한국에서 여성인권 낮아, 방글라 남편 택하셨습니까?참고로 방글라 여성인권에 대한 기사입니다. **********************************************************▽여성 문맹률 70%=방글라데시 여성들에게 ‘배움’은 낯선 단어다. 유네스코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여성의 문맹률은 70%를 넘는다. 가난 때문에 부모들이 딸을 14, 15세에 결혼시켜 제대로 교육받을 기회가 없다. 결혼 전에도 집안 생계 때문에 정규 교육과정을 배우지 못한다. 결국 방글라데시 여성들은 낮은 교육 수준 때문에 봉제공장에서 일하며 한 달에 150달러가 채 안되는 월급을 받으며 빈곤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방글라데시 개발협회(KDAB)에서 운영하고 있는 미르푸르 초등학교 엄명희 교장은 “여학생들은 집에 가서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하루 수업시간이 2시간에 불과하다”며 “그나마 학교에 가지 않은 채 길거리에서 행상을 하거나 구걸하는 아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고 전했다. ▽한 해 염산 폭력 피해 여성 500여 명=방글라데시의 염산 폭력 피해 여성은 매년 500명이 넘는다. 소매점에서 1원 정도면 쉽게 구할 수 있는 염산은 방글라데시 여성에게 공포의 대상이다. 모니라(14) 양은 잠을 자던 중 옆집 청년이 자신의 청혼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뿌린 염산에 얼굴과 가슴, 손에 심한 화상을 입었다. 아르피나(15) 양은 어린 나이에 현 남편의 네 번째 부인으로 결혼생활을 시작했다. 그녀는 남편과 다른 부인들의 학대에 못 이겨 친정으로 도망갔다가 쫓아온 남편이 뿌린 염산에 자신은 물론 옆에서 잠을 자던 아들까지 화상을 입었다. 염산피해여성재단의 니하리카 모마츠 씨는 “청혼을 거절하거나 남편에게 불복종했다는 이유로 1960년대부터 염산 폭력 피해 여성이 발생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한국에서 인권은 ‘투쟁을 통한 쟁취’의 대상이었지만 이곳에서는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위한 보호막”이라며 “아시아 여성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