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중·일 공략…한국은 멈칫

중국 차이나유니콤, 10월부터 아이폰 판매…일본서는 스마트폰 판매 1위 등극

애플 아이폰이 글로벌 최대 휴대폰 시장인 중국에 진출한다. 이미 일본서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아이폰이 이동통신 가입자 6억8700만명의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서면서, 한국을 제외한 중·일 양국에서의 아이폰 활약에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28일(현지 시각) 중국 2위 이동통신사인 차이나유니콤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향후 3년간 애플의 3G 아이폰을 공급키로 애플과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차이나유니콤은 이르면 10월부터 중국 내 소비자들에게 아이폰을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구체적인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8GB 아이폰의 경우 2년 약정에 365달러에 판매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국 정부가 문제를 제기한 와이파이(Wi-Fi) 무선랜 기능은 쓸 수가 없다.차이나유니콤은 중국 정부가 올초 3G 사업 허가를 내준 3대 이통 사업자 중 유일하게 아이폰과 같은 WCDMA(광대역코드분할다중접속)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7월 말 현재 가입자는 1억4100만명이며, 올 상반기 ARPU(가입자당 평균 수익)가 41.7위안(약 7603원)으로 전년 동기 43.6위안(약 7950원)보다 소폭 하락했다.중국에서는 그레이마켓을 통해 지금까지 약 150만대의 아이폰이 불법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지금도 680달러를 주면 와이파이 기능이 포함된 불법 아이폰을 얼마든지 구매할 수 있는 실정이다.시장 조사기관인 울프그룹아시아의 데이비드 울프 CEO는 “아이폰이 차이나유니콤에게 대박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하기는 쉽지 않다”면서도 “애플과 차이나유니콤이 불법 아이폰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매출에서 상당한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아이폰은 중국에 앞서 진출한 일본에서도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해 7월 일본 소프트뱅크를 통해 출시된 아이폰 3G가 맥 없이 무너진 것과 달리 최근 공급되는 아이폰 3GS는 상당한 판매고를 기록하며 선두권 진입에 성공했다.GfK 재팬에 따르면, 아이폰 3GS(32GB)는 지난 7월 일본 내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16GB 모델도 9위에 오르는 등 10위권 내 두 제품이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와 관련, 미국 경제전문지 포천은 “아이폰 3G 제품이 일본에서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지만 아이폰 3GS가 나오면서 아이폰에 대한 일본 소비자들의 반응이 크게 달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애플 아이폰이 일본에 이어 중국 시장에 진출하게 되면서 아이폰의 한국 상륙 여부에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현재 KT가 아이폰 도입을 위해 애플과 막판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아이폰의 위치기반서비스(LBS)가 새로운 변수로 떠올랐다.위성수신장치(GPS)를 이용한 아이폰의 위치기반서비스(LBS)를 허가받아 한다는 정부측 의견에 애플이 난색을 표하면서 자칫 아이폰의 국내 도입이 실패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최근에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아이폰 출시를 통해 이용자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무선 인터넷 산업이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아이폰 도입과 관련한 논란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