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한국 흥행성적 1300만명 이상 확실시됩니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1997년에 개봉한 <타이타닉>으로 전무후무한 흥행성적과 영화상 수상의 영광을 얻은 뒤 무려 12년 간이나 감독의 자리에서 물러나 있었다. 그 사이에 할리우드 대작 영화의 판도는 사뭇 달라져 있었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타이타닉>으로 정점을 맞고 있을 무렵 막 떠오르고 있던 마이클 베이 감독은 어느덧 <트랜스포머>라는 신드롬적인 영화를 한 차례 내놓으며 현재 가장 신뢰받는 블록버스터 감독 중 한 명으로 자리 잡았고, 그 무렵 저예산 영화계에서 활동하던 피터 잭슨은 이후 2000년대에 <반지의 제왕>과 <킹콩> 두 편의 대작으로 명실상부 거장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그리고 다른 것 따지지 않고 사이즈와 오락성만을 중시하는 롤랜드 에머리히, 스티븐 소머즈 등의 감독들도 등장했고, 이외에 J.J.에이브럼스와 같은 믿음직한 신예 대작 감독들도 꾸준히 등장했다.
 
그리고 그렇게 강산이 한 번 후딱 바뀔 만한 세월이 지난 뒤, 제임스 카메론은 그리도 공언하던 대망의 차기작 <아바타>를 들고 드디어 감독 자리로 복귀했다. <타이타닉>을 통해 할리우드 대작 영화가 꿈꿀 수 있는 거의 모든 것을 이룬 듯한 그가, 또 무엇을 보여줄 게 있어서 <아바타>라는 사뭇 생뚱맞은 제목의 영화를 4~5년도 아니고 12년 만에 들고 나온 것일까. 그 이유는 곧 <아바타>가 보여주는 결과물 자체다. 제임스 카메론은 98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타이타닉>으로 감독상을 수상하며 영화 속 명대사이기도 한 ‘난 세상의 왕이다!’를 외쳤었다. <아바타>를 보고 깨달은 건데, 그가 세상의 왕인지는 모르겠지만 영화의 왕이라는 사실은 확실해졌다. 드디어 왕이 귀환했다.
 
가까운 미래, 지구는 극심한 자원난에 시달리고 결국 시선은 ‘판도라’라는 외계 행성으로 향한다. ‘나비’라는 외계 종족이 사는 판도라는 언옵타늄이라는 고가의 자원이 가득한 새로운 자원의 보고로서, 지구의 거대 자본은 수십 년에 걸쳐 이 행성에 상륙해 자원 획득을 시도한다. 그리고 2154년, 인간의 두뇌를 통해 나비의 육신을 원격 조종하여 판도라에 진입하는 ‘아바타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퇴역 군인 제이크 설리(샘 워딩턴)는 원래 프로젝트 참여 예정이었던 과학자인 쌍둥이 형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자 그를 대신에 프로젝트에 투입된다. 수년 간 이 프로젝트를 지휘해 온 식물학자 그레이스(시고니 위버)는 갑작스럽게 굴러들어온 해병대 군인이 영 맘에 들지 않지만, 놀랍게도 제이크는 아바타 프로젝트에 상당히 빠른 적응력을 보인다. 한편 평화적 해결방법을 모색하는 과학자들과 달리 말 안듣는 외계인들은 무조건 쓸어버려야 된다는 주의인 쿼리치 대령(스티븐 랭)은 제이크를 몰래 스카우트해 이중 스파이 노릇을 시킨다. 아무튼 그리하여 판도라 내의 나비족 거주지인 ‘홈트리’에 진입한 제이크는 그곳에서 자신에게 나비족의 생활을 가르쳐 줄 이로 네이티리(조 샐다나)를 맞이한다. 처음엔 이방인에 대해 배타적 시선을 보내던 그녀지만, 생각보다 빨리 적응해 나가는 제이크의 모습에 조금씩 마음을 열기 시작한다. 제이크 역시 처음엔 임무상 찾아온 곳이었지만, 생활하면서 나비족의 심성과 사고방식, 세계관에 동화되어 가기 시작한다. 결국 제이크는 나비족이 정복의 대상이 아니라 존경받아 마땅한 이들임을 깨닫지만, 인간들은 결국 참지 못하고 판도라를 무력으로 진압하기 위한 작전에 돌입한다. 제이크는 과연 어느 편에 설 것인가.
 ㅡㅡ요기까진.. 제가 네이버에 평쓴거구요..
 영화의견에 의외로 아바타 돌풍을 쉽게 여기는분들이 계셔서 놀랐어요
제가 1200만명 이상을 확실시한다고 했을땐 현재 극장시스템과 관련있어요
과거 괴물이 1300만 달성할때 아시는분은 아시겠지만 괴물 퍼주기를 했습니다. 일명 독식을 했죠
뭐..,,왕의남자도 마찬가지였구요. 최고의 극장성수기라고 불리는 설날도 아직 안지났는데 벌써 1000만고지는 다음주내에 돌파할것이라고 예상되구요
가장 중요한건 경쟁작들의 경쟁성 부족이 아주 치명적이죠 
설날까지 개봉하는 영화들을 살펴보세요.. 전타임예매마감되는 아바타의 아성을 깰 영화가 없다는 거죠
 최소 한국에서만해도 예전 괴물의 미친 예매률을 능가하고 있는것이 현실이구요. 설날까지 끼어있어서 (설날에는 일단 극장에 모든 영화들이 99%이상 예매률을 기록할꺼라고 극장관계자들의 예상)) 정말 1500만명 돌파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아바타 3d 버전과 IMAX상영관이 1~3주  주중,주말 풀타임 예매되는 아주 기이한 극장까지 생겨나고 있습니다(대표적 왕십리,용산,삼성동)
 전 일단 왕십리에서 imax3D로 3번 봤구요 , 가족들 데리고 한두번 더 볼 생각입니다
제임스 카메론은 정말………………………………………….
 
여튼 1300만 돌파 반반이라는 분들은 좀더 생각해보시면 1500만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제 주위만 봐도 두번이상 보는 사람도 꽤 있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