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보기 2D vs 3D

원래 제 취미가 본 영화 또 보기인데… 그렇다고 비싼 영화를 극장에서 2번 3번 보는 건 아니고요

케이블이나 DVD를 통해서 보곤합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어찌하다보니 아바타를 2번이나 보게 됐네요..

처음(일주일 전쯤)에 2D로 보고 좀 전에 3D로 보고왔습니다.

 

많은 분들이 아바타는 3D로만 봐여 제대로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던데요

실제로 보고나자 2D로 보는 것도 그리 나쁜것만은 아니더군요.

우선 디테일한 면에서는 확실히 2D가 좀더 세밀하게 묘사 되었습니다.

영화초반 제이크의 아바타가 혼자 낙오되어서 밤중에 하이에나 비스무리한 짐승들과 싸우는 장면이

있는데요.. 그 짐승이 등장할때 짐승을 자세히 묘사하는 장면이 나오거든요..

 

이를테면 얼굴로 퀵줌인 되면서 으르렁거리는 이빨이 부각되고 그다음 날카로운 발톱이 화면에 잡히고

뭐 이런식으로 말이죠… 근데 2D에서는 그 동물이 정말 무섭게 느껴질정도로 자세히 묘사가 되는데

3D에서는 어두운 장면이어서 그런지 약간 뭉게지면서 살짝 간지(?)만 나더군요…

 

특히 영화초반에는 3D화면에 적응하는데 약간의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공중에 붕 떠있는듯한

자막도 다소 신경에 거슬리고요…

하지만 영화 중후반으로 넘어가면서 본격적인 컴퓨터 그래픽장면들이 나오자 3D의 장점들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뛰어난 원근감, 화려한 색감, 손으로 느껴질만큼의 생생한 질감까지… 그러나 이역시 어디까지나 컴퓨터 그래픽장면에서이지 영화초반 실사촬영부분에서는 그 느낌이

많이 떨어집니다.  특히 원근감 같은 경우 영화초반 실사장면에서는 사람의 단면을 잘라서 세워놓은 것 같은 그런 느낌마저 들더군요…

 

하지만 역시 제임스 카메론 감독답게 뭔가 새로운 즐거움을 주었다는데에 많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터미네이터같은 긴장감이나 타이타닉과 같은 지난 과거속 감동, 에일리언2 같은 새로움(에일리언1과 차별되는)에 비하면 다소 평범한(?) 구석도 없지않아 보이지만  앞으로의 영화가 어떻게 발전할지 그 초석을 보여준것 같네요… 

개인적으로는 매트릭스 + 늑대화 춤을 + 블레이드 러너 를 섞어놓은 듯한 맛이었지만…  ^^;;;;

 

제임스 카메론이 다음엔 어떤 영화를 내놓을지 벌써부터 살짝 기대가 됩니다.

샘 워싱턴의 차기작도요.. 이번 아바타에서는 너무 조금 나와서…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