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나미, 태평양 거쳐 일본서 소멸될 것

칠레 서부 태평양 연안을 강타한 규모 8.8 강진의 여파로 발생한 쓰나미가 태평양을 건너 일본에서 소멸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미국 국립기상청의 기상학자 에릭 라우는 “쓰나미는 태평양의 다른 맞은편 육지에 부딪칠 경우 멈출 것”이라면서 ” 쓰나미는 태평양 전역을 따라 이동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앞서 하와이에 소재한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이번 강진 발생 직후 중남미 국가는 물론 미국 서부 해안지역과 하와이, 일본, 러시아, 필리핀 등 환태평양 모든 지역에 쓰나미가 덮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