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사슬로 경찰버스 부수는 깽판처녀

쇠사슬로 경찰버스 부수는 깽판처녀

 한반도 좌익은 정의(正義)를 부르짖지만 불의(不義)를 마다않는다. 자본주의 타도, 자유주의 타도, 전체주의 혁명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악마적 수단을 구사해도 불문에 부친다. 그래서 이들 극렬 변혁론들자은 주저 없이 화염병을 던지고, 경찰과 군인을 두들겨 패고, 황장엽 씨에게 도끼를 소포로 보낸다. 「불법」과 「폭력」과 「거짓」을 저질러도 거리낌이 없다.   용산사건으로 제2의 깽판이 진행 중이다. 지난 해 광우병난동 때처럼 확산되진 않았지만, 집회현장에서는 이미 쇠파이프와, 쇠사슬, 방화 등 불법과 폭력이 난무한다.  위 사진은 용산사건으로 촛불집회가 재개된 첫날인 1월31일 집회 모습으로, 현재 경찰청 홈페이지에 올라가 있다 경찰버스를 향해 쇠사슬을 휘두르는 젊은 여성,신문지에 불을 붙여 경찰버스에 불을 놓고 경찰점퍼를 탈취해 태우는 폭도들의 모습이 나온다.  우연히 경찰청 홈페이지에서 이들 사진을 본 뒤, 좌익의 악랄함에 다시 놀랐다.   집회 현장에 갈 때마다 보는 것이지만, 경찰들은 캠코더 등을 이용해 좌익의 불법`폭력 행사 장면을 바쁘게 촬영한다. 첨부한 사진은 저들이 저지른 깽판의 극히 일부일 것이다.저런 사진을 대형으로 뽑아 대(對)국민홍보에 나서야 한다.    보수우파는 좌파척결의 의지에 불타지만, 능력이 빈약하다. 고관대작(高官大爵)들은  좌파척결의 능력을 갖고 있으나 의지가 결핍돼 있다.   자유통일과 북한해방, 일류국가로 가기 위한 해법은 무엇인가? 좌파척결의 의지에 불타는 이들이 능력을 갖게 되는 날인가?김성욱대한민국지킴이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