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문제로 여권내 공개비판, 국민에 대한 도리는 아닌듯

세종시 문제로 정치권이 시끄럽다.세종시 문제가 원안이냐 수정안이냐를 놓고 국익을 따지기 이전 감정적인 문제로 흐르는것 같아 바라보는 국민들도 불안하기 짝이없다. 세종시 문제를 놓고 여당내에서 공개적인 비판을 하고있는 전.현직 대표간의설전도 국민에 대한 도리는 아닌듯싶다. 세종시 문제는 원안이든 수정안이든 국익에 기초해 어느쪽이 타당한지를 놓고 토론을 거쳐야 할일이 아닐까.. 행정적인 비효율과 안보를 문제삼아 어쩔수없이 수정하게 되었다면 그에대한 합당함을 국민에게 알리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 국민들도 무조건 약속이니 원안대로 하자고 하는 이유에 대해 수긍하지는 않을것이다.   여론조사결과 국민의 반 정도는 수정안에 대해 찬성하는 분위기다. 그렇다면 원안을 추진하자는 이유에 대해 수정안을 찬성하는 반이상의 사람들을 어느정도 설득하고 안심시켜야 할 책임이 있는것이다. 원안이 약속이었다는이유로 무조건 추진되어야 한다는건 지금 이렇게 세종시문제가 커진이상 사람들의궁금증과 합리적인 결정이었냐를 잠재울수 없을것이다.어느쪽으로 결정이 났든간에 국민들은 세종시 문제가 많은 토론과 합의를 거치고 그것이 진정 국가발전에 도움이 되는길로 결정되길 바랄뿐이다. 여야를 막론하고 세종시 문제는 대화와 토론을 거쳐 다시 결정되어야 한다.이제 감정싸움은 끝내고 세종시 문제에 대해 이성적으로 접근해야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