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국민투표 여론조사로 결정 82%

국민들은 세종시 문제에 직접 목소리를 내고 싶어했다. 본지 조사 결과 ‘세종시 갈등을 어떤 방식으로 해결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국민투표’로 결정하자는 응답이 48.4%로 나왔다. 다음이 ‘여론조사'(33.2%). ‘국회의 논의와 표결’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16.2%에 그쳤다. 국민의 8할이 국회에 맡기는 대신 직접 결정권을 행사하고 싶어하는 것이다. 김지연 밀워드브라운미디어리서치 상무는 “정치권에 대한 불신 탓이다. 정파 간 갈등으로 인해 이 문제를 풀어내기가 어려울 것이란 생각이 반영된 결과”라고 봤다.국민 1012명 여론조사  호남, 불이익 우려 … 신안 찬성률 충청보다 낮아  세종시를 ‘교육과학 중심 경제도시’로 바꾸겠다는 정부의 신안(新案)에 대해 국민의 절반(49.9%)이 찬성했다. 반대는 40%. 찬반은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본지 조사연구팀이 11일 전국의 성인 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조사 결과다.  정부의 신안 발표에 대해 ‘잘한 일’이란 지지 응답은 인천·경기(58.8%)와 서울(58.1%) 지역에서 높게 나왔다. 대전·충청 지역의 경우 ‘잘한 일’이란 응답이 38.6%에 불과했다. 원안대로 추진하자는 여론이 높은 셈이다. 특이한 대목은 광주·전라 지역에서 반대 여론이 가장 높은 점이다. 이 지역에서 ‘잘한 일’이란 응답은 23.9%에 불과했다. 대전·충청 지역보다 14.7%나 낮다. 호남 지역에서 반대 여론이 높은 것은 세종시 문제가 정치 이슈화되면서 이 지역의 정치적 성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안에 따라 추진될 경우 ‘호남 지역이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많이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신안 추진으로 인해 타 지역이 불이익을 볼 가능성이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다’는 응답은 전국 평균 71.3%에 이르렀다. 광주·전라 지역의 경우 ‘그렇다’는 응답이 무려 87.2%로 전국에서 가장 높게 나왔다. 명지대 김형준(정치학) 교수는 “세종시 추진이 특정 지역을 둘러싼 특혜, 그리고 그에 대한 불만 혹은 역차별 형태로 표출되고 있다”고 풀이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53.4%였다. 2009년 8월 24일 조사의 37.8%, 11월 30일 45.0%에 이은 오름세다. 전화조사의 표본은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추출법으로 선정했다. 최대 허용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응답률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