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문제의 돌파구 열리길

세종시 문제를 둘러싼 여당의 계파간 갈등은 꺼질줄을 모른다.그래도 친박계 김무성 의원이 자신이 소신을 갖고 내건 중재안은 의미가 크다.세종시문제가 거론된 이상 이제와서 아무일 없던듯 원안 추진을 한다는것도 무책임한 일이다.원안추진의 비효율을 알면서도 덮어버린다면 후손들에게 다할도리를 못하는것은 아닌지.. 김의원이 자신의 중재안에 대해 “수정안이 경제적이익은 훨씬 큰데, 거기에 독립기관을 보내자는 것이니까 모든안보다 좋은안”이라며 윈윈안이라고 강조를 했는데 바라보는 입장에서 찬반이 나뉜다면 그문제에 대해 진정을 가지고 토론과 합의를 거쳐 보다 좋은 방법을 선택할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세종시가 개인이나 어느 지역에 편중된 문제가 아니고, 대한민국의 국책사업이니 만큼 세종시가 성공할수 있는 길을 선택해야 한다. 세종시문제는 여당의원이든 야당이든 얼마든지 논의되어야 하고, 토론되어야 한다.문제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절의 가치가 없다고 못박는다고 해도, 있던 문제가 해결되는것은 아니라고 여겨진다.이번 김무성의원의 절충안이 세종시문제의 돌파구가 되길 기대하며 이렇듯 질질끌며 집안싸움만 벌이는 여당이합의된 모습으로 국민앞에 나서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