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자들의 “폭력저항” 으로 단속 공무원 전치 12주 중상

불법체류자들의 극악무도한 폭력저항으로 인해 단속 공무원들이

칼에 찔리고 벽돌에 얼굴을 맞고 팔을 물려 에이즈 검사를 받는등

불법체류자들의 악날한 폭력저항으로 중상을 입는 단속 공무원들이

속출하고있습니다.

우리모두 “불법체류자추방운동본부” 로  힘을  모아

불법체류자들을 한명도 빠짐없이 이땅에서 몰아냅시다.

불법체류자 단속과정 ‘폭력저항’ 거세져 

 이희동  기자

 

불법 체류와 불법 고용에 대한 단속이 크게 강화되면서 외국인과 공무원들이 충돌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19일 인천출입국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사무소 윤모(46)씨는 지난 17일 경기도 안산시 성곡동 한 중소기업에서 단속을 벌이다 중국인 불법체류자가 휘두른 벽돌에 얼굴을 맞아 중상을 입고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5월 3일에는 인천시 남동구 논현택지개발지구에서 출입국사무소와 합동 단속 중이던 인천지검 수사관이 불법체류 외국인을 쫓다 발목이 부러져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고 현재까지도 입원치료 중이다.

지난 4월 11일에도 부천 중부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불법체류자 추적 중 화물차 백미러에 부딪혀 얼굴을 다쳤으며 3월 11일에는 인천출입국사무소 직원이 경기도 시흥시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불법체류자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얼굴을 맞아 전치 3주의 상처를 입었다.

지난해에도 인천사무소 직원이 단속 중 다리가 부러져 6개월의 입원치료를 받았고, 아프리카 출신 불법체류자에게 팔을 물려 에이즈양성검사를 받는 등 단속공무원들에 대한 불법체류자의 폭력저항이 날로 그 도를 더하고 있다.

인천출입국사무소 관계자는 “고용허가제 실시 이후 불법체류자 단속이 강화되자 단속 대상 외국인 노동자들의 저항이 갈수록 격렬해지고 있다”며 “폭력을 행사하며 저항하는 불법체류외국인은 끝까지 추적, 반드시 검거하겠다”고 말했다.